본문 바로가기

분자진단기업 랩지노믹스, 스페인·포르투갈 진출

작성자 임락근 기자 입력 2017-07-17 16:19:01 수정 2017-07-17 16:19:01

랩지노믹스

분자진단 전문기업 랩지노믹스가 스페인 진단전문기업 롱우드를 통해 스페인과 포르투갈에 진단키트 및 차세대염기서열분석(NGS) 기반 유전체 분석 서비스를 공급한다고 17일 발표했다.

랩지노믹스는 롱우드와 지난달 19일 유럽지역 진단서비스 판매 및 기술제휴에 관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이후 진단서비스 및 제품의 성능평가와 시장조사를 완료하고 14일 본 계약을 맺었다.

이번 계약은 랩지노믹스가 유럽 및 중남미지역 판매 확대를 위해 추진하는 프로젝트 실행을 위한 첫 단계로 추진됐다.

랩지노믹스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기존의 감염성 질환은 물론, 유전 질환의 일종인 취약X증후군 진단이 가능한 키트 'LabGscan FRAXA™ PCR', 산전 비침습 기형아 검사(NIPT) 맘가드, 신생아 발달장애 염색체 이상 질환 선별검사 앙팡가드 등 분자진단을 적용할 수 있는 모든 영역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랩지노믹스 관계자는 “스페인과 포르투갈 지역 진단분야에서 오랜 기간 입지를 다져온 롱우드와의 계약은 유럽 시장에서의 매출 증대를 견인하고, 하반기 실적 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임락근 기자 rklim@hankyung.com

© 한국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