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의약품 수출 쉬워진다

작성자 조미현 기자 입력 2016-11-14 17:44:29 수정 2017-07-06 18:48:40
식약처, 국제의약품규제협의체에 정회원 가입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국제 의약품 규제 협의체에 정회원으로 가입하면서 국내 의약품 수출이 쉬워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식약처는 일본 오사카에서 최근 열린 ‘2016년 하반기 국제의약품규제조화위원회(ICH) 정기총회’에서 정회원 가입을 승인받았다고 14일 발표했다.

ICH는 의약품 안전성, 효능, 품질 등에 관한 가이드라인을 제·개정하는 의약품 규제분야 국제 협의체다. 1990년 미국 유럽 일본 등이 주축이 돼 설립됐다. 한국은 미국, 유럽위원회(EC), 일본, 스위스, 캐나다에 이어 여섯 번째로 정회원이 됐다.

한국의 ICH 가입으로 국내 제약사의 해외 진출이 한결 쉬워질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중동, 페루, 베트남, 홍콩, 대만 등에서는 ICH 가입국의 의약품에 대해 일부 허가조건을 면제해주거나 허가기간을 단축해주는 등 혜택을 주고 있다.

식약처는 “국제 의약품 규제 방향과 수준을 결정하는 데 한국의 입장을 반영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국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