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신 서울아산병원 교수, 제4회 대웅의료상 수상

작성자 김근희 기자 입력 2016-11-01 16:48:06 수정 2017-07-07 09:38:54

대웅재단(이사장 장봉애)은 ‘제4회 대웅의료상-이승규(李承奎) 간이식 임상·연구상’에 황신 서울아산병원 외과 교수를 선정했다.

대웅재단은 지난달 31일 서울 삼성동 대웅제약 별관 베어홀에서 시상식을 열고, 황 교수에게 3000만원의 상금과 상패를 시상했다. 황 교수는 1998년부터 서울아산병원에서 생체 간이식의 성공율을 높이는 주요 수술 기술을 개발·표준화했다. 2007년에는 고위험 환자의 안전한 간 절제를 위해 ‘문맥-간정맥 색전술’을 개발했다. 또 간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희귀종양과 간이식에 대한 연구를 수행해 200여편의 논문을 직접 저술하고, 20여편의 논문을 국제저명학술지에 발표했다.

황 교수는 “대웅의료상을 수상하게 돼 영광”이라며 “앞으로 간이식 및 간 종양에 대한 연구를 지속해 간 이식 발전에 계속 공헌할 수 있도록 온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웅의료상-이승규 간이식 임상·연구상은 대웅그룹의 창업자인 윤영환 명예회장의 뜻에 따라 의료계 발전에 기여한 의학자를 발굴하기 위해 마련됐다. 2013년 간이식 분야의 세계적 명의인 이승규 교수의 이름을 따 제정했다.

김근희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국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