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크로젠·LG생건, 유전자 분석 서비스

작성자 김근희 기자 입력 2016-10-25 19:34:34 수정 2017-07-07 09:48:38
합자법인 젠스토리 설립
유전체 분석 기업 마크로젠(대표 정현용·사진)이 LG생활건강과 손잡고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유전자 분석 시장에 진출한다.

마크로젠은 LG생활건강과 합자법인 젠스토리를 설립했다고 25일 발표했다. 두 회사는 설립자본금 총 60억원을 50 대 50 비율로 공동 출자했다. 젠스토리는 소비자가 직접 의뢰하는 방식(DTC)의 유전자 검사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DTC 방식은 소비자가 의료기관을 거치지 않고 민간기업에서 유전자 분석 및 서비스를 받는 것을 의미한다.

지난 6월 말 ‘생명윤리 및 안전에 관한 법률’이 개정되면서 민간기업에 혈당, 혈압, 피부노화, 콜레스테롤, 탈모 등 12개 항목에 대한 유전자 검사가 허용됐다.

젠스토리는 마크로젠의 유전체 분석 기술력과 서비스 역량을 기반으로 피부 모발 등 뷰티 분야, 생활습관 개선, 건강 관리 등의 유전자 검사 서비스를 내놓을 계획이다. 영업과 마케팅은 LG생활건강의 영업망을 적극 활용할 방침이다. 유전자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개인 맞춤형 화장품 등 혁신적인 제품도 선보일 예정이다. 개인의 유전자 정보와 생활정보를 수집·분석해 빅데이터를 구축하기로 했다.

김근희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국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