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마트워치의 굴욕, 전 세계 3분기 판매량 반토막…애플은 71.6% 감소

작성자 안정락 기자 입력 2016-10-25 18:13:33 수정 2016-10-26 04:42:18
지난 3분기 글로벌 스마트워치 판매량이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절반 이상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스마트워치 시장을 주도하던 애플은 판매량이 71.6% 감소했다. 명품시계 시장을 위협한다는 평가를 받았던 스마트워치 산업이 위축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25일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지난 3분기 글로벌 스마트워치 판매량은 270만대 규모로 추산됐다. 이는 작년 3분기 판매량 560만대와 비교해 51.6% 감소한 물량이다. IDC는 3분기에 스마트워치 신제품이 거의 없어 수요가 크게 줄었다고 분석했다.

시장점유율 1위 업체인 애플은 지난 3분기에 110만대의 스마트워치를 판매하는 데 그쳤다. 1위 자리는 지켰지만 점유율은 70.2%에서 41.3%로 크게 떨어졌다. 2위는 미국 내비게이션·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전문업체인 가민이 차지했다. 가민은 지난 3분기 60만대의 스마트워치를 팔아 삼성전자를 제쳤다. 삼성전자는 40만대를 판매해 3위에 그쳤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국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